전체메뉴
‘바이러스 150종’ 품고 사는 박쥐
더보기

‘바이러스 150종’ 품고 사는 박쥐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 강은지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스-메르스 이어 신종 코로나 전파 유력
인간에 직접 피해 안 줘… 식용 과정 전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폐렴)을 인류에게 전파한 것으로 추정되는 박쥐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2003년·중국), 에볼라(2014년·아프리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2012∼2015년·중동) 등 신종 바이러스 감염병이 생길 때마다 범인으로 지목됐다.

박쥐가 바이러스의 공급처 역할을 한 데에는 박쥐의 종 다양성과 면역력이 큰 역할을 했다. 박쥐는 전 세계적으로 약 1000종이 존재해 쥐 같은 설치류 다음으로 많다. 전체 포유류의 5분의 1이 박쥐일 정도다. 종이 다양하다 보니 질병에 적응하는 능력도 뛰어나다. 특히 바이러스가 들어와도 염증을 일으키지 않는 독특한 면역 체계와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항체를 보유해 몸에 150종 이상의 바이러스를 지닌 상태로 생존할 수 있다.

박쥐는 이렇게 바이러스 ‘저장소’ 역할을 하고 있지만 인류에게 직접 피해를 주지는 않는다. 박영철 강원대 산림과학부 교수는 “야생 상태인 박쥐는 인간에게 해를 끼치는 일이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박쥐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전파된 계기는 대부분 덜 익힌 박쥐를 먹거나 도축 과정에서 상처를 통해 바이러스와 접촉한 경우”라며 “한국에선 박쥐를 먹는 일이 거의 없고 개체수도 줄어 박쥐로 인해 감염병에 걸릴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환경부와 관세청은 중국에서 동물 반입을 잠정 금지한다고 29일 밝혔다.

관련기사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강은지 기자
#우한 폐렴#코로나 바이러스#박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