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복지부 “유증상자도 탑승” → “무증상만” 혼란 키워
더보기

복지부 “유증상자도 탑승” → “무증상만” 혼란 키워

위은지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中 불허에 박능후 장관 발언 번복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의심 증상이 있는 중국 우한(武漢) 교민을 전세기에 태우겠다고 29일 밝혔으나 당일 번복해 혼란을 키웠다. 중국 정부가 유증상자(우한 폐렴과 유사한 증상을 가진 사람)의 출국을 불허함에 따라 복지부는 이날 오후 “무증상자만 데려오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앞서 전날 외교부는 “발열, 구토, 기침 등 의심 증상이 있으면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의약단체장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의심환자를 다른 비행기에 태우거나 증상이 없는 교민과 1, 2층을 구분해 교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파견하는 비행기가 최신식이고 공기순환 장치가 있어 옆 사람으로 옮길 가능성은 낮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복지부는 결국 이날 오후 중국과의 협의가 불발돼 유증상자 탑승이 무산됐다고 밝혔다.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중국 당국과의 협의 과정에서 현지 검역 절차를 존중하기로 해 우선 무증상자만 이송하도록 결정했다”고 했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관련기사
#우한 폐렴#코로나 바이러스#우한 교민#유증상자#박능후 장관#중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