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전작권 언젠가는 환수해야”
더보기

文대통령 “전작권 언젠가는 환수해야”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준장 진급자에 “여러분이 환수 주역”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준장 진급자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三精劍)을 수여하며 “언젠가는 전시작전권을 우리가 환수해야 한다”며 “여러분들이 자주국방과 전작권 (환수를) 실현할 주역이라 믿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준장 진급자들과 환담을 갖고 “언젠가는 우리 힘으로 국방을 책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안보는 우리 사회에서 너무 소중하다. 따라서 군을 통솔하는 수장인 장군은 우리 사회를 이끄는 일원이 된 것”이라며 “이제는 더 넓은 시각으로 국가를 바라보고,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비전을 함께 가져달라”고 했다. 조속한 전작권 전환을 위해 장군들부터 앞장서 달라고 강조한 것이다.

이어 “도발할 수 없도록 강력한 국방력을 가질 때 평화가 만들어지고 지켜지는 것”이라며 “그 평화를 만들어내는 가장 중심적인 주체는 바로 군”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군 내 양성평등 실현, 장병복지 개선 등 포용정책에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마무리 발언에서 “평화를 지키고 만들어가며 국민에게 신뢰받는 군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전작권 환수#삼정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