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철수, 두번째 탈당… 네번째 창당 나선다
더보기

안철수, 두번째 탈당… 네번째 창당 나선다

김준일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미래, 중도실용정당 불가능”… 독자세력 규합해 총선 준비 구상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신당 창당을 공식화했다. 2018년 2월 당시 바른정당의 유승민 의원과 바른미래당을 창당한 지 2년 만에 유 의원과 안 전 의원 모두 탈당한 것.

안 전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실용적 중도정당이 성공적으로 만들어지면 한국사회 불공정과 기득권도 혁파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을 재창당해 그런 길을 걷고자 했지만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로써 안 전 의원은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 창당 이후 6년 사이 두 번째 탈당이자, 네 번째 창당 수순에 들어갔다.

안 전 의원은 “전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기자회견을 보면서 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며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제안을 거부한 손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내홍과 질곡 속에 갇혀 내부통합도 혁신도 제시하지 못하는 정당이 되었다”고 했다.


안 전 의원은 일단 독자적인 세력을 만들어 총선을 준비하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 의원 7명 중 권은희 의원을 제외한 6명은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는 비례대표여서 신당을 만들더라도 세 규합에 적잖은 난관이 예상된다. 안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주도하고 있는 보수통합 논의와 거리를 두고 있지만 어떤 식으로든 통합 논의에 휩쓸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관련기사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안철수#바른미래당#탈당#21대 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