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개학철 中서 유학생 대거 입국, 방역망 뚫리면 大재난 우려된다
더보기

[사설]개학철 中서 유학생 대거 입국, 방역망 뚫리면 大재난 우려된다

동아일보입력 2020-01-30 00:00수정 2020-01-30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중국 본토에서는 어제까지 전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 환자 6063명이 발생했고, 13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보다 치사율은 낮지만 확진 환자 수(5327명)는 이미 앞지를 만큼 전염성이 강하다. 2차 감염, 3차 감염 환자가 속출하며 감염병 최전선에서 중국 정부가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대학에 재학하다가 겨울방학과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귀국했던 중국인 유학생이 개학을 앞두고 대거 입국할 것으로 보여 국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해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학생은 7만 명을 넘어섰다. 서울 주요 대학에 절반가량이 집중돼 있다. 강의실, 식당, 기숙사 등 대학 내 시설에서는 밀접 접촉이 잦을 수밖에 없어 학생들이 술렁이고 있다. 대학들은 자체적으로 중국인 학생의 입국 연기를 요청하거나 양국 교류 프로그램을 중단했고, 한국어학당은 임시 휴강에 돌입했다.

교육부는 어제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대학마다 비상관리 체계를 가동하도록 했다. 중국 후베이(湖北)성을 다녀온 국내 학생과 교직원 현황을 파악해 2주간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졸업식, 입학식 등 대규모 행사 자제 등을 요청했다.


정부는 대학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유학생을 포함해 입국자에 대한 철저한 방역대책으로 시민을 안심시켜야 한다. 그래야 극심한 공포에서 파생된 중국인 혐오나 차별도 막을 수 있다. 정부는 확진 환자를 빠르게 선별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PCR검사) 키트 부족부터 해결하고 중국 입국자 전원에게 예방수칙을 숙지시켜 언제든지 역학조사가 가능하도록 조치해야 한다. 공중보건 시스템과 인력을 가동해 널리, 촘촘히 방역망을 구축하는 수밖에 없다. 역대 감염병 사태는 첨단 의학 기술이 아닌 역학조사, 격리와 검역 같은 전통적 방역조치로 종료됐음을 명심해야 한다.

주요기사

중국인 입국 금지는 정치 외교 경제적인 문제만이 아니라 의학적으로도 득보다 실이 많다. 밀입국 시 경로를 파악할 수 없어 감염병 통제가 어려워진다. 정부는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시민은 철저히 위생 수칙을 준수하되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야 한다. 최선의 방법은 우리 사회 스스로 감염병 면역 시스템을 갖춰 대응하는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중국 유학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