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원 승진 ‘좁아진 문’… 5년만에 최소 수준
더보기

임원 승진 ‘좁아진 문’… 5년만에 최소 수준

임현석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개 그룹 올해 18.7% 줄어 국내 주요 기업의 올해 정기 임원 승진자 수가 전년보다 약 20% 줄어 5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기업들이 내실 경영에 비중을 뒀다는 해석이 나온다.

2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올해 승진 임원인사를 발표한 국내 주요 20개 그룹 221개 계열사의 승진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1562명이 임원으로 승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임원 승진자 1921명보다 359명(18.7%) 줄었다. 전체 임원 승진자는 2016년(1593명)부터 지난해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였다가 올해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조사 대상 중 승진자 수가 가장 많이 줄어든 기업은 롯데그룹이었다. 정기 임원인사 승진자가 지난해 284명에서 올해 170명으로 114명(40.1%)이나 줄었다, 이어 포스코 41명(52.6%), SK 41명(25.9%), LG 25명(13.2%), 대림 21명(51.2%), 미래에셋 20명(16.3%), CJ 19명(24.7%), 현대중공업 18명(17.6%), KT 18명(18.9%), 한국투자금융 16명(27.1%), 삼성 13명(4.0%), 신세계 10명(16.4%) 순으로 승진자가 감소했다.


직위별로는 상무와 부사장 승진자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인사에서 상무(이사 포함) 승진자는 총 1297명이었지만 올해는 1036명으로, 부사장은 지난해 140명에서 97명으로 줄었다. 임원 승진자 감소와 관련해 CEO스코어 측은 “기업들이 내실 경영을 통해 시장 불확실성에 대비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주요기사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기업#ceo#임원 승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