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중권 “원종건, 민주당 정체성에 완벽 부합…정봉주와 세트”
더보기

진중권 “원종건, 민주당 정체성에 완벽 부합…정봉주와 세트”

뉴스1입력 2020-01-28 07:32수정 2020-01-28 07: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9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두 번째 영입인재로 발표한 만 26세 청년 원종건씨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식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등과 함께 손으로 사랑을 그리고 있다. 원종건씨 는 “우리 사회로부터 받은 관심과 사랑을 정치를 통해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2019.12.29/뉴스1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28)씨에 대한 ‘미투(Me Too)’ 폭로가 나온 것을 두고 “민주당의 정체성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젊은 인재”라며 “정봉주랑 세트로 (총선에) 내보내면 딱 좋겠네”라고 일갈했다.

진 전 교수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친구는 제2의 조국, 조국 주니어니까 당에서 각별히 모셔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씨에 대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미투’ 폭로가 나오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대해 민주당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히고 있으며, 아직 공식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원씨는 14년 전 MBC ‘느낌표’ 방송에 출연, 시청각 장애인이었던 어머니가 각막 기증으로 눈을 뜬 사연으로 유명하다. 민주당에 영입된 후 최근 총선 지역구 출마도 선언했다.


진 전 교수는 “원종건의 영입철회에 반대한다”며 “입으로는 페미니즘을 외치며 몸으로는 여성혐오와 데이트 강간, 이 위선이야말로 지난 몇 달 간 당정청과 그 지지자들이 목숨 걸고 수호해온 민주당의 핵심가치 아닙니까”라고 비판했다. 특히 성추행 의혹을 받고 정치권을 떠났다가 최근 다시 돌아온 정봉주 전 의원을 함께 언급하면서 “민주당의 전통이 세대에서 세대로 이어진다는 시각적 메시지”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진 전 교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한국당도 닥치세요”라며 “한국당에서도 (원종건을) 데려가려 했다는 얘기가 있으니 일단 사실확인부터 하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