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하위 20% ‘살생부’ 유포 논란에 “법적대응 경고”
더보기

민주당, 하위 20% ‘살생부’ 유포 논란에 “법적대응 경고”

뉴시스입력 2020-01-24 15:44수정 2020-01-24 1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허위 명단 온라인 배포…입후보자·유권자 혼란"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24일 현역 의원 하위 20% 평가 명댠, 이른바 ‘살생부’가 돌면서 당이 술렁이자 하위 20% 평가 명단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공관위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허위의 하위 20% 명단을 배포하는 자가 있어, 명단이 적시된 당사자와 유권자들이 혼란을 겪는 피해가 발생되고 있다”며 “허위 명단의 배포는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처벌될 수 있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로 입후보예정자와 유권자를 혼란스럽게 하고, 정당의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과 선거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의 법적조치로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1일 제2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28일 제20대 국회의원 평가 결과를 하위 20% 당사자에게 개별 통보하기로 의결했다.

주요기사

공관위는 “현재 더불어민주당 제20대 국회의원 평가 결과는 우리당 당헌·당규에 의거, 철저히 기밀이 유지되고 있으며, 어떠한 경우에도 공개된 적이 없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