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짜임새 있는 세잔 vs 개성 넘치는 고갱
더보기

짜임새 있는 세잔 vs 개성 넘치는 고갱

김민 기자 입력 2020-01-24 03:00수정 2020-01-24 03: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술의전당 인상파 걸작전
세잔의 ‘햇살을 마주 본 레스타크의 아침 풍경’(1882∼1883년·왼쪽 사진)은 좌우로 펼쳐진 나무 사이로 퍼즐처럼 짜인 주택
가의 구성이 돋보인다. 고갱의 ‘개가 있는 풍경’(1903년)은 관습을 벗어난 화려한 색채를 사용해 작가의 주관을 더 과감하
게 밀고 나갔다. 서울 예술의전당 제공·ⓒThe Israel Museum Jerusalem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리는 ‘모네에서 세잔까지’는 예루살렘 이스라엘박물관의 인상파 작품 컬렉션 중 106점을 선보이는 전시다. 클로드 모네, 폴 세잔, 폴 고갱 등 잘 알려진 인상파 화가들을 포함해 피에르 보나르(1867∼1947), 카미유 피사로(1830∼1903), 장 바티스트 카미유 코로(1796∼1875) 등이 그린 풍경화를 비교해 보는 재미가 있다.

특히 전시장에 가면 세잔과 고갱의 풍경이 서로 마주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짜임새 있는 구도를 갖춘 세잔의 풍경과 개성을 확실하게 밀고 나간 고갱의 풍경을 대비해 보는 것이 흥미롭다. 서울에서 여러 작품을 볼 수 있다는 것도 좋은 기회다.

아쉬운 건 전시의 기획력이다. 제목에는 국내에서 잘 알려진 모네를 앞세웠지만 모네의 작품은 3점만 전시된다. 또 ‘걸작전’이라고 하기엔 작품 사이즈가 크지 않다. 해외여행으로 주요 미술관을 돌아본 관객의 눈을 만족시키기엔, 작가들의 역량을 최대치로 보여줄 만한 대표작도 충분하지는 않다.



현재 전시는 ‘수경과 반사’, ‘자연과 풍경화’, ‘도시 풍경’, ‘초상화’ 등 소재에 따라 나눠져 있다. 각 코너의 시작 부분에는 각 풍경의 차이점을 자세히 설명해주기보다는 인상파에 관한 거시적 설명만 나열돼 있다. 고갱과 세잔의 풍경이 어떻게 다른지, 색채가 왜 특이한 지 등에 대해 초보 관객은 느낌만 갖고 떠날 수밖에 없다. 매년 방학 때마다 열리는 인상파 전시를 반복해 인상파에 대해 동경심을 품은 관객을 겨냥했다는 것 외에는 전시 주제나 구성의 차별성을 찾아보기는 힘들다.

주요기사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예술의전당#세잔#고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