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광화문 장외투쟁…“3대 농단 드러나면 文정권 끝나”
더보기

한국당, 광화문 장외투쟁…“3대 농단 드러나면 文정권 끝나”

뉴스1입력 2019-12-14 16:01수정 2019-12-14 18: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文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4/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이 14일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비리 의혹과 더불어민주당 등 범여권 정당의 예산안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장외집회를 개최했다. 지난 10월19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직후 열린 집회 이후 두 달만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 참석해 “선거농단, 감찰농단, 금융농단 3대 국정농단이 친문(親文) 세력에 의해 저질러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친문 핵심세력들이 청와대에 모여서 퍼주고, 막아주고, 나눠주고 이러고 있다”며 “우리 자유한국당의 최정예 의원들, 최적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서 진상규명본부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다 드러나면 이 문 정권 무너질 수밖에 없다. 나라 망신, 그 책임 질 수밖에 없다”며 “우리가 그렇게 만들어가겠다. 여러분도 아시는 거 제보해달라. 제보센터는 한국당 홈페이지에 있다”고 요청했다. 그는 “끝까지 발본색원할 때까지 투쟁해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황 대표는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사법개혁 법안을 “악법”이라고 규정하며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공수처법은 공직 비리 수사처가 아니고 제가 볼 때는 청와대 비리 수사처로 바꿔야 된다. 문재인 비리 수사처로 바꿔야 된다”며 “지금 만들어야 할 것은 공수처가 아니라 청와대 비리 수사처”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는 친문 ‘게슈타포’다. 현대문명시대에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우린 죽기를 각오할 거다. 그런데 세력이 안 될 수 있지 않나.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공수처법과 선거법의 목표는 다 좌파독재를 완성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니까 제가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밖에 없다. 이 정부의 폭정을 우리 세대에 막아내야 한다”고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밖에 내년도 예산안이 한국당의 반발 속에 통과된 데 대해 “예산이 512조인데 날치기했다. 국민 주머니 털어 낸 세금 도둑질했다”며 “예산 어디 배정했나 봤더니 내년 총선에 대비한 선거예산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멋대로 쓴 그 예산 우리가 심판해야 되겠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도 “3대 게이트의 문이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이 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해 30년 친구 송철호를 당선시켰다”며 “선거에 개입한다는 것은 민주주의 그 자체를 파괴하는 비열한 짓”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유재수는 금융위원회 국장으로 있으면서 뇌물을 받아먹은 게 들통나 청와대에서 감찰을 했는데 그 감찰을 하지 말라고 중단시켰다”며 “감찰을 중단시킨 이 정권의 실책, 부정부패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더불어 “우리들병원 이상호 원장은 노무현 대통령하고 아주 친하다고 한다. 이 병원이 은행에서 1400억원이나 되는 뭉칫돈을 대출받았다. 대출받을 요건이 안 되는데도 대출받았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文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4/뉴스1 © News1

심 원내대표는 이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막아내겠다고 다짐하며 “만일 공수처가 있다면 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수처를 만들겠다는 것은 지금의 검찰 가지고는 ‘뒷배’가 걱정이 된다, 그래서 검찰을 꼼짝 못 하게 잡아야 되겠다고 해서 공수처를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는 이 (경찰, 검사, 판사) 모든 집단을 완벽하게 통제해서 친문독재, 좌파독재를 해나가는 막강한 칼로 쓰겠다는 것”이라며 “친문독재 기도를 막아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의 핵심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관련해 “자잘한 군소정당들은 이득을 보고 자유한국당은 손해를 보게 만든 것이 바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내 표가 어디로 가는지 알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군소정당들이 모여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제도를 완전히 뒤집고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법 막아내겠다”며 “한국당은 국회에서 숫자가 부족하다. 그래서 쟤들이 (여야) 1+4로 해서 밀어붙이고 있다”며 “자유우파 애국시민 여러분이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지난해 울산광역시장 선거를 ‘관권선거’로 정의하며 연단에 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김기현이 하나 죽이려고 영장을 서른아홉 번 청구하고, 안되는 죄를 뒤집어씌웠다가 들통이 나 검찰에서 무혐의처분했다”고 주장하며 “이 사악한 정권이 이제 대놓고 야당 인사를 탄압하고 비리를 덮는 공수처를 만들려고 하고 있다. 우리의 힘을 모아야할 때”라고 외쳤다.

당 지도부의 연설이 끝난 후 이들은 오후 2시50분께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이후 지도부의 마무리 발언이 끝나고 오후 3시50분께 집회는 최종 마무리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