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웅 연일 SNS 여론전…“지금 타다 금지나 할 때인가”
더보기

이재웅 연일 SNS 여론전…“지금 타다 금지나 할 때인가”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13 16:29수정 2019-12-13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웅 쏘카 대표. ⓒ News1

이재웅 쏘카 대표는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국토부가 ‘타다금지법’을 새로 만드는 상황에서 자율주행차가 우리나라에서 과연 세계최초로 상용화될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13일 페이스북을 올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10월, 2024년까지 자율주행차 관련 제도와 인프라를 완비해 2027년까지 자율주행차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겠다고 얘기한 바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구글의 자회사 웨이모는 이미 지난 10월 운전기사 없는 웨이모 서비스를 시작했다. 웨이모는 렌터카 업체의 대여자동차로 서비스한다. 굳이 이야기하면 로봇 기사 딸린 대여자동차다. 붉은 깃발법이 만들어지면 우리나라에서는 앞으로 웨이모같은 서비스는 6시간 이상 대여한 사람만 탈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연 우리가 타다 금지를 하느냐 마느냐를 따질 때인지 모르겠다”며 “이미 미래는 우리 앞에 와있다. 과거의 실패한 택시정책에서 벗어나 국민의 편익과 미래를 보고 정책을 만드는 국토부로 돌아오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대표는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타다 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된 후 페이스북에 연일 글을 올리며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올려 국토부와 플랫폼 업계가 가진 비공개 간담회에 대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는 간담회에 대해 “(국토부가) 택시 기반 스타트업과 대기업을 불러놓고 타다 금지법 통과를 기정사실화하면서 특정 업체를 금지하는 법안이 아니라고 강변한 자리”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