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선축하금 의혹’ 양천구청장 남편, 영장심사 출석
더보기

‘당선축하금 의혹’ 양천구청장 남편, 영장심사 출석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9 15:46수정 2019-12-09 15: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속여부, 이르면 오늘 결정
ⓒ 뉴스1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김수영 양천구청장의 남편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이 9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이 전 구청장은 알선수재 혐의를 받는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양천구청장 남편이 9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전 구청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구청장은 2014년 지방선거가 끝난 뒤 지역사업가로부터 당선 축하금 명목으로 3000만 원을 받아 부인인 김 구청장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올 10월 김 구청장이 지역사업가로부터 수천만 원을 받은 의혹을 제기하며 김 구청장과 이 전 구청장을 각각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와 알선수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달 26일 양천구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주요기사

2010년 양천구천장에 당선된 이 전 구청장은 그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이듬해 당선무효형 확정 판결을 받았다. 2014년 처음 구청장에 당선된 김 구청장은 작년 재선에 성공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