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의겸 ‘총선 출마설’에…“쓰임새 있길 바라는 마음 간절”
더보기

김의겸 ‘총선 출마설’에…“쓰임새 있길 바라는 마음 간절”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3 10:12수정 2019-12-03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동아일보 DB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자신을 둘러싼 ‘총선 출마설’과 관련, “유용한 곳에 쓰임새가 있길 바라는 마음은 간절한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를 통해 “향후 진로에 대해 말씀드리긴 이르다고 생각한다. 집 매각을 밝히면서 사회적으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 어디로 갈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참으로 캄캄하고 두려운 심정”이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3월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해 서울 동작구 흑석동의 2층 상가 건물을 구입한 게 문제가 됐다. 그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건물을 공개로 매각한다는 뜻을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인터뷰에서 “사죄의 말씀부터 드리고 싶다”며 먼저 고개를 숙였다. 그는 “무주택자의 고통과 설움을 잘 아는 처지인데 정작 중요한 시점에 중요한 자리에 있으면서 그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며 “이번에 집을 팔겠다고 한 것도 그러한 송구함을 조금이라도 씻기 위한 것임을 이해해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변인이 고향인 전북 군산에 출마할 수도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그를 군산에서 봤다는 ‘목격담’ 때문이다. 김 전 대변인은 “군산에 가본지 오래됐다. 그래서 고향에 있는 친구들을 보려 두세 차례 다녀온 것은 사실”이라는 정도로만 답했다.

‘흑석동 건물 매각’이 총선용이라는 해석에 대해선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김 전 대변인은 “분양가상한제 발표 무렵 제 이름이 나오면서 ‘김의겸 때문에 분양가상한제에서 흑석동이 제외됐다’는 보도가 나오고, 국토교통부가 해명자료를 만들어서 배포하는 걸 보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정책을 공격하는데 제가 동원되는 걸 보면서 도저히 그 집을 가지고 있을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김현미 장관 얼굴이 아른거렸다. 집값 안정을 위해 지금 노심초사하고 있는데 얼마나 원망할까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덧붙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