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현 “美, 北이 핵 포기하도록 유인책 더 제공해야”
더보기

정세현 “美, 北이 핵 포기하도록 유인책 더 제공해야”

신나리 기자 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VOA 인터뷰서 밝혀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수 있도록 미국이 북한에 유인책을 더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일 보도했다.

정 부의장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실제로는 막대기를 쓰면서 당근을 줄 것처럼 행동해선 안 된다”며 “북한에는 처음에 당근을 줘야 한다. 그러고 나서 효과가 없으면 그때 채찍을 쓰면 된다”고 말했다. 또 현재 미국의 대북 전략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모든 것을 버리고 무릎 꿇기만을 기다리는 것”이라며 “미국이 접근법을 바꾸지 않으면 북한이 앞서 위협한 대로 ‘새로운 길’로 나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또 정 부의장은 김 위원장이 ‘오지랖 넓은 중재자 행세 말라’며 한국 정부에 쓴소리를 했던 것과 관련해 “북한이 한국의 중재 역할을 거부한 게 아니다. 미국이 한국 정부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권한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주요기사
#정세현#북한#북미 비핵화 협상#대북 정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