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6 언더그라운드’ 베이 감독 방한… “TV로 들어온 초대형 액션신, 기대하세요”
더보기

‘6 언더그라운드’ 베이 감독 방한… “TV로 들어온 초대형 액션신, 기대하세요”

이서현 기자 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액션 거장의 첫 넷플릭스 영화
“스마트폰-PC로 영화보는 시대… 극장 경험 점차 사라져 슬프기도”
‘블록버스터의 전설’ 마이클 베이 감독이 넷플릭스 영화로 돌아왔다. 13일 공개되는 ‘6 언더그라운드’는 신분을 잃은 요원 6명이 펼치는 스케일 큰 액션 영화다. 뉴시스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경험이 어느 부분에서 죽어가고 있어서 슬픈 감정도 들어요. 하지만 넷플릭스가 투자한 덕분에 훌륭한 배우들과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블록버스터의 전설’ 마이클 베이 감독이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로 라이언 레이놀즈 등 주연 배우들과 함께 한국을 찾았다. 베이 감독은 ‘나쁜 녀석들’ ‘더 록’ ‘트랜스포머’ 시리즈 등 시원하고 스케일 큰 액션으로 명성을 얻었다. 이번 작품은 그의 첫 넷플릭스 영화다.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두 사람과 배우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이언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6 언더그라운드’는 과거의 기록을 모두 지운 정예 요원 여섯 명이 펼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들은 이른바 ‘고스트’가 되어 각자 지닌 신념을 위해 뭉쳤다. 큰 스크린에서 즐길 수 있는 초대형 블록버스터 작품을 연출해온 베이 감독에게 이번 작업은 어떤 의미가 있었을까.


“저는 큰 화면, 큰 규모의 영화에 익숙한 사람입니다. 최근 3, 4년간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보는 경우가 크게 늘어난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넷플릭스가 새로운 소재에 관심을 가져 멋진 작품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베이 감독)

주요기사

선 굵은 액션을 극장의 큰 화면으로 보지 못하는 아쉬움을 묻는 질문에 베이 감독은 “큰 TV를 사시는 게 어떨까요?”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레이놀즈는 리더인 ‘원(One)’을 연기했다. 영화는 이탈리아 피렌체 두오모 성당의 지붕을 타고 질주하거나 홍콩의 고층 건물을 뛰어다니는 등 화려한 액션으로 눈을 사로잡는다. 지난해 방한해 MBC 예능 ‘복면가왕’에도 출연한 레이놀즈는 특유의 쉼 없는 유머로 간담회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25년째 연기하고 있지만 이런 엄청난 스케일의 영화는 처음입니다. 현장에서 베이 감독의 촬영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학생 시절로 돌아간 것 같은 기분이었어요. 요즘 영화들은 컴퓨터그래픽(CG)을 많이 쓰는데 스턴트맨들의 엄청난 노력을 보면서 많이 배웠습니다.”(레이놀즈)

베이 감독은 가장 공들인 액션 장면으로 ‘이탈리아 피렌체 촬영’을 꼽았다. 피렌체는 카 체이싱 총격전과 두오모 액션신 등 초반 액션 장면의 주요 무대다. 베이 감독은 “1200년간 이런 촬영을 허락하지 않은 도시라서 설득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영화는 1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