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흥민, 통산 3번째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수상…이강인은 유망주상
더보기

손흥민, 통산 3번째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수상…이강인은 유망주상

뉴스1입력 2019-12-02 21:53수정 2019-12-02 2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과 신성 이강인(18·발렌시아) 그리고 U-20 월드컵 준우승이란 금자탑을 세운 정정용 감독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에서 나란히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AFC는 2일 오후 8시(한국시간)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2019 AFC 어워즈’를 개최했다. 이날 후보에 이름을 올린 한국인 3총사는 모두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손흥민은 통산 3번째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올해의 국제선수상은 AFC 가맹국 선수 중 자국 리그를 떠나 해외 무대에서 뛰는 선수 중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으로 손흥민은 앞서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수상한 바 있다.


일본의 하세베 마코토(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이란의 사르다즈 아즈문(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과 함께 후보에 오른 손흥민은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통산 3번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주요기사

지난 6월 2019 FIFA 폴란드 U-19 월드컵에서 대회 MVP에게 수여되는 골든볼을 받으며 팀의 준우승을 이끈 이강인은 일본의 아베 히로키(바르셀로나), 베트남의 도안 반 하우(헤이렌베인)를 제치고 ‘올해의 유망주상’을 받았다.

이강인과 함께 월드컵 준우승 쾌거를 이룬 정정용 서울 이랜드 감독은 ‘올해의 남자 감독상’을 받았다. 정 감독은 최강희 감독의 2016년 수상에 이어 3년 만에 이 상을 받은 한국인 감독이 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