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서초경찰서 압수수색…‘백원우 특감반원’ 휴대폰·유서 확보
더보기

檢, 서초경찰서 압수수색…‘백원우 특감반원’ 휴대폰·유서 확보

뉴스1입력 2019-12-02 16:59수정 2019-12-02 17: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뉴스1 © News1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下命) 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근무한 A 수사관 사망의 진상 규명에 본격 나섰다.

검경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은 2일 오후 3시2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압수 품목은 A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서 형식의 메모 등 유류품이다.

A 수사관은 황 청장 사건 수사의 참고인이었다. 검찰은 전날 오후 6시 그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A 수사관은 조사를 3시간여 앞두고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수사관은 하명수사 의혹이 불거진 2018년 당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별도로 편성했다는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 소속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 중 일부는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주요기사

이에 A 수사관은 청와대, 경찰청을 거쳐 울산경찰청으로 이첩됐다는 ‘김기현 비위 첩보’ 문건의 생산 경위와 이번 의혹과 관련 백 전 비서관의 역할을 밝혀낼 핵심 인물로 꼽혔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고인은 최근까지도 소속 검찰청에서 헌신적으로 근무해 온 것으로 알고 있고, 검찰은 고인의 사망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A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서를 확보해 사망 경위에 관해 확인할 예정이다. 또 ‘백원우 특감반’ 의혹과 관련된 단서가 남아있는지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윤석열 총장께 죄송하다. 면목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란다’는 취지의 메모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고인의 사망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한다는 방침 외에 별도 수사 상황 등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