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퇴원 후 첫 공개 행보…정미경·신보라 ‘눈물’
더보기

황교안, 퇴원 후 첫 공개 행보…정미경·신보라 ‘눈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2 11:17수정 2019-12-02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2일부터 당무 복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퇴원 후 첫 공식행보는 청와대 앞 단식 농성장 방문이었다.

단식 농성장에는 황 대표가 지난달 27일 단식 농성 중 의식을 잃어 병원에 이송된 직후부터 이날까지 정미경·신보라 한국당 최고위원이 5일째 동조 단식 중이었다.

황 대표는 2일 오전 8시 40분경 두 최고위원이 농성 중인 천막을 찾아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정 최고위원은 “대표님 오실 때까지 천막을 지켰다”며 “우리는 하나, 대한민국이다. (대한민국을) 잘 지켜야 한다. 지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쉽지않은 일을, 나라 살리기 위해 몸을 던져주셔서 감사하다”며 “국민과 당원들이 두 분의 진심을 알았으니까 단식을 멈추고 새로운 투쟁으로 들어가자”고 했다.


두 최고위원은 눈물을 보이며 단식을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거듭된 만류를 못 이기고 단식 농성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건강 검진 등을 위해 병원으로 이동했다.

두 최고위원이 병원으로 이동한 이후 황 대표는 천막을 철거한 단식 농성장에 앉아 당무를 보기 시작했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여기에서 당무를 볼 것”이라며 “필요하면 당에도 가겠다”고 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