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무기한 단식투쟁 돌입…“탄식·분노로 뒤덮인 文정권”
더보기

황교안, 무기한 단식투쟁 돌입…“탄식·분노로 뒤덮인 文정권”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20 15:45수정 2019-11-20 15: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열린 단식투쟁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이 세 가지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세 가지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앞에서 열린 단식투쟁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 파기,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패스트트랙 처리는 우리 아이들의 미래이자, 대한민국의 존립이 달린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대한민국 안보에 있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과의 경제 갈등을 지소미아 폐기라는 안보 갈등으로 뒤바꾼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미국까지 가세한 더 큰 안보전쟁, 경제전쟁의 불구덩이로 대한민국을 밀어 넣었다”고 주장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대해선 “힘 있는 자, 고위직을 법에 따라 벌주자는 선의의 법이 결코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경제·안보 정책에 반대하는 자. 그리하여 자기 직을 걸고라도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탈탈 털어서 결국 감옥에 넣겠다는 악법 중에 악법”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연동형 비례대표제(선거법)에 대해서도 “결코 한국당의 유불리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문재인 시대, 혹은 문재인 시대보다 더 못한 시대를 만들어 가려는 사람들의 이합집산법이며, 자신들 밥그릇 늘리기 법”이라고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2년 반 전 국민의 많은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지금, 탄식과 분노가 문재인 정권을 뒤덮고 있다”며 “지난 2년 반도 이토록 고통의 절규를 한 국민들에게 어떻게 이와 똑같은 세상을 25년, 50년, 100년을 더 살라고 말할 수가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망국(亡國) 정치를 분쇄하려면 반드시 대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저와 한국당이 새 시대를 담아낼 그릇으로서 부족했던 여러 지점들을 반성하고, 국민들께서 명령하신 통합과 쇄신의 길을 열어갈 수 있도록 단식의 과정 과정마다 끊임없이 성찰하고 방법들을 찾아내겠다”고 호소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