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창군 이래 최초 여성 투스타…강선영 육군항공작전사령관은 누구?
더보기

창군 이래 최초 여성 투스타…강선영 육군항공작전사령관은 누구?

손효주 기자 입력 2019-11-08 17:48수정 2019-11-08 17: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는 강선영 육군준장(55·여군 35기·사진)을 소장으로 진급시켜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한다고 8일 밝혔다. 창군 이래 최초로 여성 소장이 탄생한 것.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야전작전사령부인 항공작전사령부도 첫 여군 사령관을 맞게 됐다.

강 장군은 1990년에 임관한 뒤 1993년 육군 항공학교에 입교해 회전익(헬기) 조종사 95기를 1등으로 수료했다. 강 장군은 최초 정조종사, 특전사 최초 여장교 강하조장, 특전사 대대 최초 여성 팀장, 최초 항공대대장, 최초 항공단장 등의 여러 개의 ‘최초’ 타이틀을 갖고 있다. 60항공단장, 11항공단장, 항작사 참모장을 역임했고 지금은 현재 항공학교장으로 재직 중이다.

강 장군은 “국가를 위해 더욱 헌신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며, 선배님들과 항공중대장, 대대장, 항공단장, 항공학교장 등 지휘관 재직 시 충성을 다해 준 전우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훈련과 임무수행에 더욱 노력하고, 미래 항공 전투력을 발전시키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군 인사에서는 김주희(55·여군 35기) 육군 대령도 준장으로 진급하며 정보병과 최초의 여성 장군이 됐다. 김 장군은 현재 수도방위사령부 정보처장을 지내고 있으며 연합사 지구사 정보계획처장, 국방정보본부 정보기획과장, 국군심리전단 단장을 역임했다. 이 외에 정의숙 대령(55·간호 28기)도 준장으로 진급했다.

주요기사

국방부는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우수인재 중 여군 3명을 선발해 여성인력 진출을 확대했다”면서 “앞으로도 우수자는 출신, 성별, 특기 구분없이 중용되도록 공정하고 균형된 인사를 적극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