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징용문제 양보할 생각 없다…文대통령, 여러 어려움 짊어져”
더보기

아베 “징용문제 양보할 생각 없다…文대통령, 여러 어려움 짊어져”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1-08 15:34수정 2019-11-08 15: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6월 28일 오후 오사카 영빈관에서 열린 G20 정상만찬에 참석하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아키에 아베 여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동아일보 DB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월간지 분게이슌주(文藝春秋) 12월호에서 징용 문제에 대해 “외교 당국간 의사소통은 하겠지만 정권으로서 지켜야 할 기본은 절대 양보할 생각이 없다”며 기존의 강경 태도를 고수했다.

아베 총리는 정치평론가 다자키 시로(田崎史朗)와의 대담에서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이다. 그래서 국내 반대 여론에도 위안부 합의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형태로 실현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위안부 합의가 현재 지켜지지 않고 있고 양국 관계의 근본인 청구권협정 위반상태도 방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징용 배상과 관련해 올해 안에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는 질문에는 “한국 측이 ‘청구권협정을 지킬 것’이라고 말한 이상 일본 기업의 자산은 매각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인물인지를 묻는 질문에 “국가 지도자는 그 나라의 정치 정세와 역사를 등에 짊어진다. 여러 어려움을 짊어지면서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자키 씨는 대담 후 “총리가 언어를 (신중하게) 선택한 느낌”이라고 평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