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리처럼[고양이 눈]
더보기

서리처럼[고양이 눈]

박영대 기자 입력 2019-11-08 03:00수정 2019-11-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얗게 내린 서리가 겨울을 재촉합니다. 떠나가는 가을이 아쉽지만 이제는 자리를 겨울에 내줘야겠지요. 스스로에게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하고, 남에게는 봄바람처럼 따뜻하게 하라는 채근담의 글귀가 떠오르는 아침입니다. ―경기 포천시에서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