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총장, 세월호 재수사 직접 지휘
더보기

윤석열 총장, 세월호 재수사 직접 지휘

이호재 기자 입력 2019-11-08 03:00수정 2019-11-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分단위로 점검 ‘백서식 수사’ 예고, 특수단 8일 출범… 11일 본격 업무 윤석열 검찰총장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을 맡은 임관혁 안산지청장(53·사법연수원 26기)에게 “세월호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이번에 정리한다는 각오로 임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총장은 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임 단장을 만나 이같이 강조했다고 대검 관계자가 7일 밝혔다. 윤 총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부장 한동훈 검사장)를 통해 수사를 직접 지휘할 계획이다.

윤 총장은 특수단을 통해 세월호 사건과 관련해 분 단위로 모든 것을 꼼꼼히 점검하는 ‘백서’식 수사를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구조과정의 문제점을 놓고 소모적인 논쟁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최종 해결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윤 총장의 결단에는 2017년 12월 제정된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법 제28조가 ‘검찰총장은 특조위로부터 고발 받은 사건의 수사와 공소제기 및 공소유지를 담당할 검사를 지명하고, 검사가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수사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고 정한 만큼 검찰총장이 해야 할 법률적 의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임 단장은 이날 오전 특수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고검 청사 12층으로 출근했다. 임 단장은 별도의 입장 발표 없이 지하주차장 출입구를 통해 사무실로 들어갔다. 사회적 파장이 크고, 사건 발생 5년 7개월 만에 특수단이 꾸려진 특수성 등을 고려해 되도록 조용히 출범을 준비하려는 모습이었다. 특수단은 8일 공식 출범할 예정이지만 현판식도 갖지 않기로 했다.

임 단장은 11일 오후 2시 출범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본격적으로 업무에 돌입한다. 임 단장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 재수사가 세월호 관련 마지막 조사가 되도록 하려는 마음가짐이다. 그동안 세월호와 관련해 제기된 모든 의혹과 문제점을 다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세월호 참사 당시 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를 해군과 해경이 조작했고, 참사 당일 구조 헬기에 병원 이송이 시급한 학생이 아닌 해경청장을 태웠다는 의혹 등을 제기했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윤석열 검찰총장#세월호 참사#재수사#백서식 수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