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중고 운동선수 2200명 “성폭력 당한적 있다”
더보기

초중고 운동선수 2200명 “성폭력 당한적 있다”

한성희 기자 입력 2019-11-08 03:00수정 2019-11-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권위, 전국 5274개교 전수조사… 성폭력 피해 초등생도 400여명
8440명은 “신체폭력 경험”
전국의 초중고교 운동부 학생 중 2000여 명이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기엔 초등학생 400여 명도 포함됐다.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은 올 7∼9월 5274개 초중고교의 운동부 학생 5만7557명을 전수 설문조사한 결과 2212명이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 피해자 중 초등학생 선수는 438명이었고 중학생 1071명, 고등학생은 703명이었다.

성폭력 피해를 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묻는 질문에 피해 선수 2212명 중 461명(20.8%)은 “괜찮은 척 웃거나 그냥 넘어갔다”고 답했다. “아무런 행동을 못 했다”는 답변도 442명(20%)이었다. “‘싫다’고 분명히 말하고 ‘하지 말라’고 요구했다”는 피해 선수는 399명(18%)에 그쳤다.


신체 및 언어폭력을 당한 피해 선수는 더 많았다. 전체 응답자 중 9035명이 언어폭력을 당했고, 8440명은 신체폭력을 경험했다고 했다. 신체폭력을 경험한 초등학생 선수는 2320명으로, 전체 초등학생 선수 중 12.9%였다. 교육부의 올 8월 실태조사에서 나타난 일반 초등학생의 신체폭력 경험 비율(9.2%)보다 높다. 신체폭력을 당한 초등학생 선수 중 898명은 “신체폭력을 당한 뒤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한성희 기자 chef@donga.com
#초중고 운동선수#성폭력 피해#신체폭력#국가인권위원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