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됐네요 부머” 꼰대 중진들 반격한 25세 의원
더보기

“됐네요 부머” 꼰대 중진들 반격한 25세 의원

이윤태 기자 입력 2019-11-08 03:00수정 2019-11-08 0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질랜드 의원 기후변화 연설때… ‘어린 나이’ 야유하자 유행어 응수
25세 뉴질랜드 여성 의원이 선배 의원의 야유에 재치 있게 응수하며 베이비부머들을 질타했다. CNN 등에 따르면 클로에 스와브릭 녹색당 의원(사진)은 5일 의회에서 2050년까지 뉴질랜드의 탄소 배출을 없애는 법안에 대해 연설했다. 1994년생으로 23세에 의원이 된 그는 기성 정치인들이 정치적 편의를 위해 기후변화를 외면해 왔다며 “내가 속한 세대와 그 다음 세대는 그럴 여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 선배 의원이 그의 어린 나이를 조롱하며 야유를 보내자 스와브릭 의원은 “됐네요, 부머(OK, boomer)”라고 응수하고 연설을 이어 나갔다. 밀레니얼 세대(1980년∼2000년대 초반 출생자)들이 제2차 세계대전 전후에 태어난 베이비부머(1946∼1965년생)가 소위 ‘꼰대’ 같은 잔소리를 할 때 맞받아치는 유행어다.

이 동영상은 유튜브 등에서 약 70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오클랜드 출신인 스와브릭 의원은 18세에 패션 스타트업을 창업했고 라디오 진행자 등을 거쳐 2017년 23세 나이로 의회에 진출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주요기사
#뉴질랜드#클로에 스와브릭#녹색당#베이비부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