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키시 “악! 내 얼굴”
더보기

요키시 “악! 내 얼굴”

김배중 기자 입력 2019-10-23 03:00수정 2019-10-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수가 도루주자 잡으려 던진 공
턱 맞고 고꾸라져… 부상은 피해
키움 요키시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4회 두산 정수빈 타석 때 1루 주자 박건우의 도루를 저지하기 위해 포수 박동원이 2루로 던진 공을 턱에 맞고 쓰러져 있다. 뉴스1

5시즌 연속 한국시리즈(KS)에 진출한 ‘관록의’ 두산과 1-2로 팽팽한 승부를 벌이던 ‘패기 넘치던’ 키움에 4회말은 악몽과도 같았다. 투수 보크, 3루수 실책 등이 이어지며 아웃카운트 대신 실점과 주자가 쌓였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팀킬(Team Kill·게임에서 같은 편을 공격하거나 죽이는 것)’이라 부를 만한, KS에서 보기 힘든 기이한 장면까지 나왔다. 1-4까지 점수 차가 벌어진 2사 1루에서 키움 포수 박동원이 2루로 뛰던 박건우를 저지하기 위해 공을 던졌는데, 이 공이 선발 투수 요키시의 얼굴을 강타한 것이다. 투구 후 제구가 안 돼 글러브로 얼굴을 가리며 자책하던 요키시는 미처 대비도 못한 채 공에 맞은 뒤 앞으로 고꾸라졌다. 얼굴을 감싸 쥐며 고통스러워하는 요키시의 모습에 박동원뿐 아니라 나이트 투수 코치까지 놀란 마음에 마운드로 달려갔을 정도였다.

다행히 최악의 상황은 면할 수 있었다. 요키시가 공을 맞은 곳이 왼쪽 턱이었는데 덥수룩하게 기른 턱수염이 ‘완충제’ 역할을 해 큰 부상은 아니었다. 한동안 정신을 못 차렸던 요키시는 훌훌 털고 일어나 이닝을 끝까지 막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투구를 이어갔다. 추가로 2점을 내줬지만 요키시는 자신의 첫 KS 무대에서 마지막까지 투혼을 불태웠다. 요키시는 마운드를 내려온 뒤 곧장 서울아산병원으로 달려가 X선 촬영을 한 결과 특이 소견 없음이란 진단을 받고 잠실구장으로 돌아왔다.




주요기사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키움 요키시#한국시리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