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숙 여사, 日 수출규제 대응 공무원 靑 초청해 격려 오찬
더보기

김정숙 여사, 日 수출규제 대응 공무원 靑 초청해 격려 오찬

박효목기자 입력 2019-10-22 02:27수정 2019-10-22 0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 업무를 담당한 일선 공무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소재·부품·장비 산업 관련 정부부처 공무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식사를 함께 했다. 참석자 대부분은 국장·과장급이 아닌 사무관 등 일선에서 업무를 담당한 실무진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수출규제 대응책 마련 과정에서 고생한 실무진들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라고 말했다.

다만 대통령 부인이 단독으로 정부 부처 실무진을 초청해 격려 자리를 갖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왕 즉위식을 하루 앞두고 일본 수출규제 철회 필요성을 부각하고 정부의 대응이 느슨해져선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1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주요 경제현안에 대해 정례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정부 부처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 규제 100일이 지났는데 그동안 우리 기업과 정부가 열심히 대응한 덕분에 대체로 무난하게 대처해 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