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장 퍼거슨 감독이 승부조작을?…“롤렉스 시계 선물했다” 주장
더보기

명장 퍼거슨 감독이 승부조작을?…“롤렉스 시계 선물했다” 주장

뉴스1입력 2019-10-18 17:50수정 2019-10-18 17: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성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스승이자 축구사를 통틀어 손꼽히는 명장으로 추앙받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명예가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질 위기에 처했다. 퍼거슨 감독이 맨유를 이끌 당시 뇌물을 받고 승부를 조작했다는 한 에이전트의 주장이 나왔다.

미러, 가디언 등 영국의 언론들은 18일(한국시간) 현재 뇌물 수수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에이전트 주세페 파글리아라가 과거 맨유를 이끌던 퍼거슨 감독에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의 승부조작을 대가로 뇌물을 건넸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파글리아라는 퍼거슨 감독에게 3만 파운드(4560만원)의 롤렉스시계를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파글리아라는 동료 에이전트 2명 그리고 전 반즐리의 코치 등과 함께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데, 담당 검사에 따르면 “퍼거슨에게 돈을 준 적도 있다”고도 주장했다. 진실 여부는 좀 더 가려져야겠으나 자체만으로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퍼거슨 감독은 에버딘과 스코틀랜드 대표팀을 거쳐 지난 1986년부터 맨유의 지휘봉을 잡았으며 이후 2013년 영예롭게 은퇴할 때까지 클럽 역사상 가장 찬란한 시절을 이끈 명장이다.

주요기사

이 기간 오로지 맨유만 이끌었으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회 우승을 비롯해 FA컵 5회 우승,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등을 견인하는 등 최고의 지도자로 명성을 떨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