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획사 대표, 소속 걸그룹 성희롱…항의하자 ‘가수 그만둬라’
더보기

기획사 대표, 소속 걸그룹 성희롱…항의하자 ‘가수 그만둬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8 11:35수정 2019-10-18 1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YTN 뉴스 화면 캡처.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소속 걸그룹 멤버에게 성희롱 발언을 하고, 사과를 요구하자 ‘가수를 그만두라’라며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은 18일 4인조 걸그룹 전 멤버였던 A 씨의 소속사 대표인 B 씨가 A 씨에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수준의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 씨는 지난 1일 멤버들과 안무 연습을 하던 A 씨에게 ‘춤추는 모습이 성행위를 하는 것 같다’는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


이에 성적 수치심을 느낀 A 씨는 사과를 요구했으나, B 씨는 농담조로 한 말이라며 사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한다.

주요기사

B 씨에게 ‘가수를 그만두라’는 말까지 들었다는 A 씨는 고심 끝에 3년 간의 활동을 뒤로하고 그룹을 탈퇴하기로 했다.

A 씨는 사건 이후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며 조만간 B 대표를 검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B 씨는 당시 발언에 대해 농담조로 한 말이라도 사과하려 했으나 A 씨와 연락이 닿질 않았다면서 모욕감을 줄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