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모상 참석차 교도소 나와 잠적 30대…32시간 만에 붙잡혀
더보기

조모상 참석차 교도소 나와 잠적 30대…32시간 만에 붙잡혀

뉴스1입력 2019-10-09 16:49수정 2019-10-09 16: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상해죄로 교도소에 수감 중 할머니 사망 소식에 조문차 출소했다가 잠적한 30대가 약 32시간 만에 붙잡혔다.

경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조모상으로 구속집행정지를 받고 교도소를 나와 잠적했던 A씨(35)를 붙잡아 검찰에 신병을 넘겼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상해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창원교도소에 수감돼, 항소심 진행중에 있다. 지난 4일 할머니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3박4일간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아 교도소 밖으로 나왔다.

지난 7일 오후 4시가 지나서도 A씨가 교도소로 돌아오지 않자 경찰은 추적에 나섰고, A씨는 8일 11시55분쯤 창원시 진해구 자신의 집 앞 길가에서 붙잡혔다.

주요기사


(경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