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문서 위조해 친형 기간제 등록, 1000여만원 임금 준 공무원 기소
더보기

공문서 위조해 친형 기간제 등록, 1000여만원 임금 준 공무원 기소

뉴스1입력 2019-10-09 15:02수정 2019-10-09 15: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청주지검은 9일 공문서를 위조해 친형에게 임금 1000여만원을 준 충북 괴산군 공무원 A씨(46·7급)를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5년 2월부터 2년 동안 괴산읍사무소에서 일하면서 서류를 꾸며 친형을 기간제 환경미화원으로 등록한 후 1060만원을 임금으로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괴산군은 감사를 벌여 A씨의 비위를 적발했고 괴산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군 관계자는 “1심 재판 결과에 따라 징계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괴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