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인아라뱃길서 20대 자매 숨진채 발견
더보기

경인아라뱃길서 20대 자매 숨진채 발견

뉴스1입력 2019-09-22 07:20수정 2019-09-22 1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인천 경인아라뱃길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숨진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이 여성의 동생도 인근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A씨(27·여)가 발견된 장소에서 100m 떨어진 곳에서 동생 B씨(25·여)도 주검으로 발견된 것이다.

22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21일 오후 4시 27분쯤 인천 계양구 장기동 경인아라뱃길 다남교 인근에서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등산객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B씨도 언니 A씨 처럼 체육복을 입고 있었고, 특별한 외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앞서 A씨는 21일 오전 9시 43분쯤 같은 장소에서 숨진채 떠 내려가는 것을 행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상하 검은색 체육복을 착용한 상태였고, 체육복 주머니에는 신용카드 1장이 발견 됐다. A씨도 B씨처럼 특별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발견된 곳 인근에서 자매의 가방도 발견했다. 가방에는 두 자매의 신분증과 소지품이 들어 있었다.

경찰은 이들 자매 거주지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쪽지를 발견했다.

경찰은 두 자매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