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文정권 그대로 두면 다 망해…조국 반드시 끌어내야”
더보기

황교안 “文정권 그대로 두면 다 망해…조국 반드시 끌어내야”

뉴시스입력 2019-09-21 16:05수정 2019-09-21 16: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주말 광화문 앞에서 대규모 장외집회 열어
"조국뿐 아니라 文정권 실세 연루…권력형 게이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주말인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조국과 조국 가족의 문제뿐만 아니라 이 정권의 실세가 연루된 것 아니겠느냐”며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을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文(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대회’에서 “지금 되어가는 것을 보면 권력형 게이트로 가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장관 임명 이후 제기된 추가 의혹을 언급하며 “그동안 청문회 할 때까지 얼마나 많은 비리 의혹이 있었느냐. 그런데 새로운 의혹들이 나오고 있다”며 “청문회에서 낙마해야 했던 엉터리”라고 일갈했다.

황 대표는 특히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산공개를 앞두고 증권사 직원에 차명 투자를 상담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조국이 과연 몰랐겠느냐”며 “이렇게 거짓말 하는 사람이 장관으로 앉아서 되겠느냐”고 성토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도대체 이 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 정의가 아니라 부정의, 공정이 아니라 불공정 나라가 되지 않겠느냐”며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겠느냐. (조 장관을) 끌어내려야 하지 않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조 장관이 취임사에서 ‘인사권 행사’를 언급한 데 대해서는 “수사팀을 바꾸겠다는 것 아니냐”면서 “자기와 자기 가족을 수사하고, 권력형 비리를 파헤치려고 하니까 못하게 한 일이 인사권 행사”라고 질타했다.

이어 “저도 법무부 장관을 해봤는데, 법무부 장관 중 취임사에서 인사권 행사를 하겠다는 사람은 한 사람도 못 봤다”며 “제대로 된 장관이냐. (장관으로) 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권력형 게이트 수사를 방해하려는 배후가 바로 문재인”이라며 “이 정부는 우리 국민을 무매하게 보고 있다. 심판해야 된다. 문재인 정권을 그대로 놔두면 우리는 다 망하게 생겼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조국을 붙들고 갈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힘을 합하면 반드시 조국을 구속할 수 있고, 문재인 정권을 막아낼 수 있다”며 “이 싸움에 저와 한국당은 앞장 서겠다.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고 천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