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 강화…특교세 17억 긴급 지원
더보기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 강화…특교세 17억 긴급 지원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18 16:12수정 2019-09-18 16: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되자 ‘범정부 대책지원본부’가 구성돼 대응을 강화한다.

행정안정부는 18일부터 적극적이고 종합적인 지원대책 추진하기 위해 자체 대책지원본부를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범정부 대책지원본부에서는 중앙사고수습본부(농식품부)가 검역·방역·살처분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도록 인력·장비 등의 동원과 재정지원 등 범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을 수립·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 파주시와 연천군 지역에서 인근 지역으로의 확산 방지를 위해 특별교부세 17억원(경기 9억원, 강원 6억5000만원, 인천 1억5000만원)을 우선 긴급 지원한다.

주요기사

행안부는 17일부터 자체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하고 경기 파주시에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해 지자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인천·경기·강원 지역에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하도록 했다.

특히 현장에서는 5단계 차단방역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독려했다. 또 지자체 차단활동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경찰 및 소방과의 협조체계를 꾸렸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18일 오전 인천 강화군 거점소독 현장을 긴급 점검하고 지자체와 부처 합동으로 광역적인 협업체계 구축하기 위해 농식품부 등과 함께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를 구성했다.

진영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선 처음 발생했고 전염성과 치사율이 매우 높은 만큼 모든 지자체와 양돈농가는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 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행안부는 이번 사태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