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조국 ‘사모펀드’ 5촌 조카 인천공항서 긴급체포
더보기

검찰, 조국 ‘사모펀드’ 5촌 조카 인천공항서 긴급체포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9-14 10:45수정 2019-09-14 17: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의 ‘사모 펀드’ 의혹 핵심 인물인 5촌 조카 조모 씨(36)가 14일 검찰에 체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은 해외 체류중이던 조 씨를 특경가법위반(횡령) 등 혐의로 이날 인천공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제 운영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씨는 관련 의혹이 집중 보도된 지난달 말 국외로 출국했다가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과정에서 체포됐다.

주요기사

검찰은 조 씨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관련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