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은진 “사이버테러 재판 선고만 남아…다신 이런 일 없길”
더보기

심은진 “사이버테러 재판 선고만 남아…다신 이런 일 없길”

뉴스1입력 2019-09-11 18:12수정 2019-09-11 1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심은진/뉴스1 © News1 뉴스1DB

배우 심은진이 ‘사이버 테러’로 인한 재판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이런 테러, 악플 등이 없어지는 날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심은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SNS)에 “작년에 생긴 어처구니없는 사건으로 인해 오늘 두번째 재판의 피해자 진술을 하고 왔습니다”라며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작년에 고소한 ‘사이버테러’에 많은 다수의 피해자들이 있고, 피고인은, 김리우 배우와의 단독재판으로 실형이 구형되었으나 실형을 살고 나와서도 계속 저희를 괴롭히는 중”이라면서 “지금 고소건은 작년 7월에 고소한 건으로서 저와 김리우 배우, 원종환 배우, 간미연 배우가 고소인으로 되어있으며 피해를 본지 2~3년만에 드디어 마지막 선고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심은진은 오는 27일 선고 공판이라면서 “오늘 검사님은 2년을 구형했습니다. 이런 사이버테러나, 악플, 명예훼손,스토킹 같은 문제가 없어지는 그날을 기대하며,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심은진은 지난해 7월 자신과 김리우(본명 김기덕)에 대한 악플을 게재한 네티즌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심은진이 공개한 한 네티즌의 악플에는 ‘김기덕과 심은진이 찍은 비디오가 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당시 심은진 소속사 이매진아시아 측은 “당사는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진위 여부에 상관없이 심은진에게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네티즌이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