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文정권 폭주 저지…‘조국 파면연대’가 첫걸음”
더보기

황교안 “文정권 폭주 저지…‘조국 파면연대’가 첫걸음”

뉴시스입력 2019-09-11 13:41수정 2019-09-11 1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석 대국민메시지…"나부터 대통합의 길에 헌신"
"친문 신기득권 세력이 기회·과정·결과 모두 독점"
"장외·원내·정책 3대 투쟁 계속…연휴에도 거리투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절체절명의 국가적 위기 앞에 대한민국을 지키려는 모든 분들이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제가 제안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가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추석 연휴를 맞아 낸 대국민 메시지에서 “조국 임명 강행은 위선과 독선, 오만과 기만으로 가득 찬 이 정권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대통령의 약속은 달콤한 거짓말에 지나지 않았다”며 “친문(親文) 신(新)기득권 세력들이 기회도, 과정도, 결과도, 모두 독점하고 있었다. 그리고 급기야 이를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욕심을 온 국민 앞에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게다가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오로지 총선 승리와 정권 유지만을 목표로, 대한민국 파괴를 서슴지 않고 있다”며 “국민의 삶은 뒷전으로 밀려났다. 경제도, 안보도, 이 정권의 국정 우선순위에 들어있지 않은 것이 지금 문재인 정권의 실상”이라고 규탄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권의 이 끝없는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며 “더 이상 이 정권의 폭정을 방치한다면 대한민국은 다시 일어설 수 없는 절망의 나락으로 추락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와 한국당은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더욱 힘차게 펼쳐 나가겠다”며 “추석 연휴에도 저는 쉬지 않고 민생 현장을 살피고, 거리에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또 “추석 명절이 지나면 곧 정책 대안들도 본격적으로 내놓을 계획이다. 경제를 살릴 경제 대전환 방안, 나라를 지킬 안보 대전환 방안, 준비를 마쳐가고 있다”며 “우리 당과 정치를 혁신하고 국민 대통합을 이끌어갈 새로운 방안들도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 모든 투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겠다”며 “당면한 과제부터 하나하나 발걸음을 맞춰나가면, 결국 국민과 나라를 살리는 큰 길에 하나가 될 수 있다. 저부터 보다 낮은 자세와 열린 마음으로 대통합의 길에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