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이어 박인숙 삭발…“조국 임명은 대국민 선전포고”
더보기

이언주 이어 박인숙 삭발…“조국 임명은 대국민 선전포고”

뉴스1입력 2019-09-11 11:10수정 2019-09-11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전날 시작한 ‘삭발 투쟁’에 동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삭발식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을 즉시 해임하고 국민께 사과하라”며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삭발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내린 결정”이라며 “삭발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께 호소한다. 자신들만이 ‘정의’, ‘절대 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훼손하는 문재인정권 퇴진에 함께 해 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조 장관에 대해서는 “기자회견과 청문회장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을 하고 자신이 한 일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는 결정마저도 임명권자에게 떠넘겼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국 후보자에 대해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다”며 “문재인 정부가 외쳐온 ‘평등·공정·정의’는 자신들의 정치적 활동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레토릭에 불과했다는 것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조 장관을 ‘범죄 피의자’로 지칭해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삭발식에는 김숙향 동작갑 한국당 당협위원장도 동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