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딸 장학금 신청하지 말았어야”… 서울대 환경대학원장, 페북에 글
더보기

“조국 딸 장학금 신청하지 말았어야”… 서울대 환경대학원장, 페북에 글

김재희 기자 입력 2019-08-24 03:00수정 2019-08-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과목 수업, 장학금 800만원 씁쓸… 조국 무슨 생각했는지 묻고 싶어” “작금의 상황을 목도하며 이들이 느낄 자괴감과 박탈감 때문에 괴롭고 미안하다.”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장(56)이 23일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홍 원장이 거론한 ‘이들’은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생과 졸업생이다. ‘작금의 상황’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딸 조모 씨(28)가 2014년 이 대학 환경대학원 재학 당시 받은 장학금과 관련해 제기된 논란을 가리킨다.

홍 원장은 “통상 입학 후 1년 동안 한 학기 서너 과목을 듣는 환경대학원에서 이 학생은 첫 학기 한 과목을 들었다.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준비할 시간을 가지려 했을 거라 짐작한다”며 “그 대신 2학기 장학금은 신청하지 말았어야 했다. 그런데 2학기에도 동창회 장학금을 받았다”고 적었다. 2014년 1학기에 장학금을 받은 조 씨는 같은 해 8월에도 2학기 장학금을 받았는데 2학기 개강 후 얼마 되지 않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합격통지서를 받고 다음 날 바로 서울대에 휴학계를 냈다. 다음 학기에 복학하지 않아 자동 제적처리 됐다. 조 씨는 한 학기에 401만 원씩, 802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홍 원장은 조 후보자에 대한 불편한 심기도 드러냈다. 그는 “이 학생의 아버지는 정의를 최고 가치로 삼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의 교수”라며 “조국 교수에게 2014년 딸의 일련의 의사결정과 행태를 보며 무슨 생각을 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또 “자신의 직장에 딸이 입학원서를 내는데 설마 지원 자체를 모르지는 않았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다수의 학생을 떨어뜨리고 입학한 대학원에서 한 과목 수업을 듣고 1년간 800만 원이 넘는 장학금을 받은 꼴이 됐다”며 “평소 조 교수의 밖에서의 주장과 안에서의 행동 사이에 괴리가 너무 커 보여 마음이 몹시 불편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조국#법무부 장관#조국 딸#서울대#장학금#홍종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