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DHC TV, 오늘도 막말…“한국 없다고 곤란해질 나라 없어”
더보기

日 DHC TV, 오늘도 막말…“한국 없다고 곤란해질 나라 없어”

뉴시스입력 2019-08-14 14:02수정 2019-08-14 14: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은 정말 어리석어...논리없이 일본 제재"
"일본 정부, 문재인 정부 내 개선 기대 안해"
"한국교육 사실왜곡...전부 일본 나쁘다 가르쳐"

일본 화장품 회사의 자회사인 DHC TV가 14일에도 억지주장을 방송했다.

DHC TV의 프로그램인 도라노몬뉴스(虎ノ門ニュ?ス)는 이날 우익 성향 산케이 신문의 아비루 루이(阿比留瑠比) 논설위원과 일본 방송에서 활동하고 있는 켄트 길버트 미국 캘리포니아 주 변호사를 불러 한일 갈등에 대해 논의했다.

아비루 위원은 한일 갈등과 관련, 아베 총리 관저 관계자가 세계에서 한국이 없어서 곤란해지는 나라는 한 곳도 없다는 말을 했다고 입을 뗐다.

또한 그는 “한국은 정말 어리석다고 생각”한다며 일본은 제대로 이유를 들어 제재를 가했지만 “한국은 논리도 없이 제재를 가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또한 고노 다로 외무상을 포함한 일본 정부는 문재인 정부 임기 내에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비루 위원은 ‘한국의 교육’까지 들먹이며 비판했다. 그는 “한국 교육은 사실을 왜곡해, 전부 일본이 나쁜 일을 하고 있다”고 가르친다며, 교육이 개선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해결책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DHC TV는 이날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한국 언론은 (우리)프로그램 내용이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인지, 역사 왜곡인지 구체적인 사실로 지적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또 “말할 것도 없지만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는 DHC TV 프로그램 내용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그러한 상식을 넘어 불매 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 봉쇄가 아닌가라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DHC 그룹은 앞으로도 자유롭고 공정한 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자유로운 언론의 장소 만들기를 계속할 것”이라며 “모든 압력에 굴하지 않고 자유로운 언론의 공간을 만들어 지켜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