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고받고 출동한 119대원 손가락 깨문 60대 벌금 300만원
더보기

신고받고 출동한 119대원 손가락 깨문 60대 벌금 300만원

뉴시스입력 2019-07-21 07:25수정 2019-07-21 0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대원의 손가락을 깨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9단독 김진환 판사는 소방기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66) 씨에 대해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4월20일 오후 자신의 다친 부위를 확인하고 혈당 검사를 하려는 119대원의 손가락을 깨무는 등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게 폭력을 행사, 구급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술에 취한 A 씨는 앞서 광주 한 건물 1층 계단에서 넘어져 머리 부위를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재판장은 “A 씨가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