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류현진 “던진 것에 비해 성적은 만족할 만큼 나왔다”
더보기

류현진 “던진 것에 비해 성적은 만족할 만큼 나왔다”

뉴시스입력 2019-07-20 17:19수정 2019-07-20 17: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시즌 11승을 따내고 활짝 웃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3볼넷 1사구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2-1로 이겨 류현진은 시즌 11승(2패)째를 챙겼다.

‘스포츠넷LA’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4회까지 제구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경기 후반 제구를 잡아 7회까지 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시즌 들어 제구가 가장 안 된 것 같다. 하지만 타자와 빠르게 승부를 하려고 해서 투구 수를 아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이날 올 시즌 처음으로 사사구 4개를 허용했다. 4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면서 고전했다. 하지만 5회 삼자범퇴를 기록한 뒤 기세를 올려 마이매이 타선을 묶어나갔다. 7회는 삼진 3개를 연달아 솎아내며 구위를 자랑했다.

주요기사

류현진이 최소 실점으로 버텨내면서 다저스는 0-1로 뒤진 6회 2점을 뽑아내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류현진은 “항상 말했듯이 선발 투수 역할을 하려고 노력했다. 제구가 안 됐지만 투구 수가 많지 않아 7회까지도 갈 수 있었다”며 “어떻게 보면 던진 것에 비해 성적은 만족할 만큼 나온 것 같다”며 웃음 지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