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달에서 ‘핵융합 에너지 원료’ 매장지 찾아
더보기

달에서 ‘핵융합 에너지 원료’ 매장지 찾아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03: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팀 달 자원-환경 연구 활발… ‘헬륨-3’ 풍부한 지역 6곳 발견
탐사선 착륙 후보지 2곳 제안
미국이 상업 달 탑재체 서비스(CLPS)를 통해 달에 민간 달 착륙선을 보낸다. 여기에 과학 탑재체를 실어 달의 환경을 연구하게 된다. 미국항공우주국 제공
20일은 인류가 처음으로 달에 발을 디딘 지 50주년이 되는 날이다. 미국의 탐사선 아폴로 11호는 1969년 7월 16일 발사돼 사흘간의 비행 끝에 달 궤도에 도착했고 20일 우주인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이 달 표면에 착륙했다.

50년이 지난 올해 세계 각국은 다시 달에 주목하고 있다. 중국이 올해 초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무인탐사선을 보낸 데 이어 4월에는 이스라엘 기업 스페이스IL이 민간기업으로는 최초로 무인 달 착륙을 시도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2024년 다시 달에 사람을 보낼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국은 첫 무인 달 궤도선을 2021년 이후 발사할 계획이다.

달 탐사는 과학계에도 기회다. 착륙선이나 궤도선에 과학 장비를 실어 기존에 얻지 못하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NASA는 민간기업이 개발한 달 착륙선 9기를 달에 보내는 새로운 ‘상업 달 탑재체 서비스(CLPS)’ 사업을 내년부터 시작한다. 유인 달 탐사 임무에 앞서 보다 상세하게 달 표면과 환경을 연구하는 게 목표다. 현재 첫 3개 착륙선 선정이 끝났으며 미국 우주기업의 착륙선이 각각 선정됐다. 한국도 이 사업에 참여해 향후 탑재체 개발에 참여한다. 2023∼2024년 발사 예정인 착륙선에 실을 탑재체를 한국천문연구원과 NASA가 공동 개발하기로 5월 합의했다. 천문연은 이를 위해 11일부터 국내 과학자를 대상으로 탑재체 제안의향서를 공모하고 있다.

달의 독특한 환경 중 하나로 과학자들은 달 표면을 가득 덮고 있는 고운 흙인 ‘달 표토’를 꼽는다. 달은 대기가 없기 때문에 미세한 운석이나 태양 방출 입자가 표면까지 도달해 끊임없이 표면을 부순다. ‘우주풍화’로 불리는 이 과정에서 달 표토가 만들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달의 특정 지역에 따라 색과 크기, 쌓인 형태 등이 다른 이유는 거의 밝혀지지 않았다.

주요기사

최영준 천문연 우주과학본부장과 경희대 김성수 우주과학과 교수, 심채경 연구교수 팀은 이런 달 표토의 특성을 집중 연구하는 국내 대표적인 연구팀이다. 표토의 밝기나 색이 지역별로 다른 이유를 우주풍화나 태양풍의 입사 각도, 흙의 성분 변화 등을 통해 밝혀 왔다.

연구팀은 최근 한국 달 궤도선에 탑재할 과학 장비인 편광 카메라(폴캠)를 개발하고 있다. 편광은 빛의 파장이 특정 방향으로 진동하는 성질이다. 편광되는 정도에 따른 가장 큰 값을 알면 달 표토 입자의 크기를 추정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를 바탕으로 달 표토의 우주풍화 상태를 연구할 예정이다. 심채경 교수는 “달 탐사선에 편광 카메라를 본격적으로 장착해 편광 지도를 만드는 것은 처음”이라며 “한국이 주도할 수 있는 달 과학 연구”라고 설명했다.

달의 자원도 활발히 연구되는 주제다. 김경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은 최근 달에서 미래 에너지 자원으로 꼽히는 ‘헬륨-3’가 풍부한 지역을 찾았다. 헬륨-3는 2030년대 이후 상용화할 것으로 기대되는 핵융합 에너지의 원료로, 지구에는 매장량이 극히 적어 우주에서 채취할 자원 1순위로 꼽혀 왔다.

김 책임연구원 팀은 태양에서 만들어진 헬륨-3가 달에 날아오면 산화티타늄과 철 등 특정 광물질에 잘 포획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들 광물의 분포를 조사하면 헬륨-3의 함량을 간접적으로 추정할 수 있다. 김 책임연구원 팀은 인도와 미국 탐사선의 광학 측정 자료를 통해 이들 광물의 분포를 자세히 측정했고, 이를 바탕으로 정밀한 헬륨-3 함유량 지도를 얻었다.

연구팀은 헬륨-3 함유량 지도에서 헬륨-3가 풍부한 달 지역을 총 6곳 찾았다. 그중에서 특히 헬륨 함량이 높고 지형이 평평한 ‘그리말디’와 ‘리촐리’ 크레이터 등 두 곳을 미래의 탐사선이 방문할 후보지로 제안했다. 김 책임연구원은 “한국 달 탐사선에 실려 착륙 후보지를 촬영할 고성능 카메라로 이 지역을 상세히 조사해 줄 것을 과학계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달#달 탐사선#nasa#clps#핵융합 에너지 원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