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2심서도 징역 2년 선고
더보기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2심서도 징역 2년 선고

김예지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지현 검사(46)를 성추행한 뒤 인사 불이익을 준 혐의로 기소된 안태근 전 검사장(53·수감 중)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이성복)는 직권남용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안 전 검사장의 항소를 18일 기각했다. 1심과 같은 형이 그대로 유지된 것이다. 안 전 검사장이 낸 보석신청도 기각됐다.

재판부는 “법무부 주요 보직을 맡았던 안 전 검사장이 서 검사가 성추행 사실을 검찰 내부와 언론에 공개하기 전에 몰랐다는 것은 비현실적이고 경험칙에 반한다”고 밝혔다.

안 전 검사장은 검찰 인사 업무를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국장이던 2015년 8월 과거 자신이 성추행한 서 검사가 수원지검 여주지청에서 창원지검 통영지청으로 발령되는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주요기사

재판부는 “이 사건으로 서 검사는 제대로 된 사과조차 받은 바 없이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사안의 본질과 무관한 쟁점으로 크나큰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며 안 전 검사장에게 엄중한 양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안 전 검사장은 이날 재판 내내 침묵을 지켰다. 선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듯 고개를 가로저은 그는 어두운 표정으로 법정을 빠져나가 구치소로 향했다.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
#서지현 검사#안태근 전 검사장 실형#직권남용#징역 2년 선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