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웅열 前회장 1심서 벌금 3억… 상속 주식 차명보유 등 혐의
더보기

이웅열 前회장 1심서 벌금 3억… 상속 주식 차명보유 등 혐의

김정훈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상속받은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한 채 신고하지 않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63)이 1심에서 벌금 3억 원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18일 “공소 사실이 모두 인정된다”며 이 전 회장에게 벌금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본시장과 실물시장, 금융시장을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정한 규정을 위반했다. 적절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피고인이 반성을 하고 있고 이 범행으로 시장이 왜곡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며 벌금형을 선고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전 회장은 2016년 부친인 고 이동찬 코오롱 명예회장이 자녀들에게 남긴 코오롱생명과학 주식 34만 주를 차명으로 보유하면서 금융 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로 기소됐다.

주요기사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이웅열 전 회장#코오롱그룹#상속 주식#차명보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