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로 바꾼 태풍, 20일 남부내륙 관통할듯
더보기

진로 바꾼 태풍, 20일 남부내륙 관통할듯

사지원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13: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도-남해안 최고 700mm 폭우… 행안부-지자체 비상 근무 돌입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가운데 18일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에 수많은 선박이 대피해 있다. 태풍이 진로를 바꿔 20일 남부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된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최대 700mm 안팎의 ‘물폭탄’이 예상돼 피해가 우려된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오후 9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臺北) 동북동쪽 270km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다. 최대풍속 초속 24m, 강풍 반경 240km의 약한 소형급 태풍이다. 다나스는 시속 14km로 이동 중인데 19일 오후 9시경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0일 오전 전남 목포 일대에 상륙한 뒤 같은 날 오후 대구경북 지역을 거쳐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따라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포함된 남부지방에는 20일 오후 늦게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도 150∼300mm, 나머지 남부지방은 50∼150mm다. 많은 곳은 500mm, 제주 산지에는 700mm가량의 많은 비가 예보됐다. 서울과 경기, 강원, 충청 등 중부지방에도 10∼7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와 영호남 지방자치단체는 비상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도 18일 오후 6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다.

주요기사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제5호 태풍#다나스#20일 상륙#남해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