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LM 네덜란드 항공사, 모유수유 가려달라 요구에 여론 ‘뭇매’
더보기

KLM 네덜란드 항공사, 모유수유 가려달라 요구에 여론 ‘뭇매’

뉴시스입력 2019-07-18 17:24수정 2019-07-18 17: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LM항공, 승객 불쾌감 이유로 '담요로 가려달라' 요구

KLM 네덜란드 항공사가 승객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모유 수유를 제지한데 대해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18일 CNN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향하는 KLM항공 소속 여객기에 탑승했던 셸비 앤절은 승무원이 담요를 주면서 아이에게 모유 수유를 하려면 가려줄 것을 요청받았다.

앤절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비행기가 이륙하기도 전에 승무원이 담요를 가져다 줬다”며 “모유 수유를 하려면 몸을 가려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적었다.

앤절은 이에 대해 “내 딸은 담요에 덮히는 것을 싫어한다. 젖을 먹이지 않는 것 만큼 내 딸은 화가 날 것”이라며 “담요로 내 딸을 덮는 것은 안된다고 승무원에게 답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승무원이 “누군가 불평을 하면 내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

항공사측은 16일 트위터에서 “KLM항공사는 모유 수유가 허용된다. 그러나 기내 승객들이 불쾌해 할 경우 우리는 모유 수유를 하는 동안 어머니에게 가려달라고 요청할 수도 있다”는 관련 정책을 소개하며 규정에 따랐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이 쏟아졌다.

네덜란드 모유수유 시민단체는 “KLM항공사의 조치에 실망스럽다”며 “아무도 불평하지 않아야 모유수유를 할 수 있다는 규정은 말이 안된다”고 비난했다.

한 어머니는 트위터를 통해 “다른 승객들이 불편함을 느끼면 그냥 시선을 돌리면 된다”고 항공사의 정책을 비꼬았다.

한편 다른 항공사들은 비행 중 모유 수유를 지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 델타항공은 “자사 항공기 이용시나 델타연결기 탑승, 델타항공 시설 등에서 여성의 모유 수유권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어머니에게 모유 수유를 가릴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유나이티드 항공도 우리는 모든 고객 시설에서 모유 수유나 수유기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