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文대통령 회동 후 ‘日보복 초당적 대처’ 공동 발표키로
더보기

여야, 文대통령 회동 후 ‘日보복 초당적 대처’ 공동 발표키로

뉴시스입력 2019-07-18 15:58수정 2019-07-18 1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야5당 사무총장, 비공개 회의서 이견 접점 찾아

여야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을 앞두고 합의문 도출을 위한 사전 조율에 나선 결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초당적인 대처 방안을 마련키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자유한국당 박맹우·바른미래당 임재훈·민주평화당 김광수·정의당 권태홍 등 여야 5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의를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앞서 이날 오전 여야 교섭단체 3당 사무총장 회의에서는 합의문 조율에 실패했지만, 오후 2시께 비교섭단체 사무총장들이 합류하면서 접점을 찾았다.


윤 총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5당이 공감대를 형성한 것은 최소한 일본의 무역 제재와 관련해서는 초당적인 대처 방안을 만들어보자는 것이었다”며 “공동 발표문을 만들어보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 총장도 “회동이 끝난 뒤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 5당 대변인이 공동 발표문 형태로 적어도 일본의 무역보복 문제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내용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권 총장 역시 “이견이 사전에 존재한 것은 아니고, 의견을 모아가는 과정에서 어떤 방법이 바람직할지 논의를 했다”며 “열린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서 공동 발표문 형태로 함께 발표하도록 하자는 데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임 총장은 “어렵사리 성사된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이기 때문에 야당에서 제안한 것들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에서도 전향적으로 응답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런 마음으로 야4당 대표들도 (회동에) 임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박 총장은 “(회동에서) 다양한 의견이 교환되고 여러 내용이 있을 테니 각 당 간 조율을 통해 공동 발표할 수 있으면 하자는 정도”라며 “우리 입장에서는 우리 의견을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이 있다. 여러 가지 상황을 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4시부터 2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진행되는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은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책을 논의하자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제안을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수락하면서 성사됐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회동하는 것은 지난해 3월7일 이후 1년4개월 만이다.

여야가 회동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기로 함에 따라 이 자리에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외에도 국정 전반에 대한 의견 교환이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여야는 합의 도출 시 이날 오후 6시30분께 합의문을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