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해부대 홋줄사고 함장 등 관련자 징계…軍 “예방조치 미흡”
더보기

청해부대 홋줄사고 함장 등 관련자 징계…軍 “예방조치 미흡”

뉴스1입력 2019-07-18 15:09수정 2019-07-18 15: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4일 경남 창원시 진해 군항에서 열린 ‘청해부대28진 입항 환영식’에서 오전10시 15분께 선상 위에서 사고가 발생해 구급자가 들어오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해군은 파병을 마치고 귀국한 청해부대 28진 ‘최영함(4400톤급)’ 입항 행사 때 훗줄(부두 고정물과 배를 연결해 정박을 돕는 밧줄)이 끊어진 사건과 관련해 안전사고 예방조치가 미흡했다고 18일 밝혔다.

해군은 이날 ‘최영함 안전사고 민군 합동사고조사’ 결과를 통해 “홋줄은 60톤을 견딜 수 있는 인장강도를 가지고 있었으나 이보다 더 강한 장력이 가해져서 끊어진 것으로 확인됐으며, 홋줄의 성분과 장력검사에서는 이상이 없었다”고 이렇게 전했다.

이어 “홋줄 끊어짐에 대비한 안전사고 예방조치가 미흡했음을 확인했다”며 안전구역으로 인원 대피 미흡, 안전장구(안전모, 구명의) 미착용, 입항 인원 배치의 적절성 미흡 등을 원인으로 들었다.

또한 “군의관 도착 전까지 현장 응급처치 요원에 의한 심폐소생술이 실시되지 않았고, 사고발생 3분 만에 ‘구호반 배치’ 방송을 하는 등 신속한 행동이 미흡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 5월24일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6개월간 임무를 수행하고 돌아온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도중 훗줄(부두 고정물과 배를 연결해 정박을 돕는 밧줄)이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해군 장병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

해군은 이에 따라 후속조치과제를 선정해 단기과제는 즉시 시행하고 소요 제기 등 관련기관의 협조가 필요한 분야도 조기에 보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Δ홋줄 운용 요원의 전문성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교육과 현장 감독을 강화하고 Δ입출항시 안전장구 착용 의무화 Δ함정 응급구호 체계 개선을 추진 등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위해 해군본부에 ‘해군안전단’을 조기에 신설하고 각급 부대의 안전조직 편성을 보강하겠다”고 강조했다.

해군은 향후 당시 함장을 포함한 관련자들을 징계조치 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