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남기 “日, 이낙연 총리 특사 파견 제안했지만 답 없어”
더보기

홍남기 “日, 이낙연 총리 특사 파견 제안했지만 답 없어”

뉴시스입력 2019-07-18 15:06수정 2019-07-18 15: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남기 "日수출규제 계속되면 우리 경제 성장률에 영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특사 파견에 대해 “일본 측에서 아직 호응이 없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이낙연 총리의 일본 특사 파견에 대해 어떻게 입장 정리가 되고 있느냐’는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로서는 열린 자세로 협의를 제안했다”면서 “아직까지 진전이 안 되고 있다. 정부로서는 테이블에서 뭐든지 같이 논의할 수 있다고 여러 번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윤 의원은 “한국은행이 지금 기준금리를 인하하고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하향조정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외교정책 실패로 인한 상황이다. 문 정부가 잘못해서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어렵게 만들고 수출기업한테 큰 타격을 지금 주는 것이 아닌가”라고 몰아세웠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의원님께서 설명 주신 부분 원인에 대해서는 저하고 의견을 달리한다”고 받아쳤다.

또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계속 진전될 경우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앞서 홍일표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일본의 조치가 장기간 지속될 경우 우리 경제에도 나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이 구체적으로 얼만큼의 영향이 있을 것인지 묻자 “쉽게 말씀드릴 순 없다”며 말을 아꼈다.

정부는 지난 6월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4~2.5%로 제시한 바 있다. 일본 조치가 7월 들어 가시화됐기에 정부 전망엔 반영되지 않았다. 정부 전망치가 발표됐던 당일 홍 부총리는 일본 조치가 경제 성장률엔 영향이 없을 것이라 단언했지만, 입장을 바꿨다. 한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홍 부총리는 “3개 품목 외에 추가 조치가 진행되지 않도록 하는 데 여러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특히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될 경우 관련된 기업과 밀접한 품목 등을 뽑아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보며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높일 수 있는 대책을 가속화해서 세우고 있다”며 “해당 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필요한 연구·개발(R&D)이나 실증 작업 등에 필요한 예산을 올해 하반기로 앞당겨 진행할 수 있도록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의 때 반영해줬으면 하는 의견을 국회에 전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